'몰아치기 신공' 손흥민의 위력…최근 12경기에서 16골 관여

EPL 무대에서 개인 통산 4번째 '4경기 연속골'
이번 시즌 13경기에서 득점포…토트넘은 '모두 승리'

손흥민(토트넘)이 1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독일)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경기에서 팀의 첫 골을 넣은 뒤 양팔을 펼치는 세리머니를 하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1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독일)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경기에서 팀의 첫 골을 넣은 뒤 양팔을 펼치는 세리머니를 하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샤인' 손흥민(토트넘)의 득점 감각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독일)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후반 2분 결승골을 터트리면서 토트넘의 3-0 대승에 큰 힘을 보탰다.

이날 득점으로 손흥민은 이번 시즌 16호골(리그 11골)을 작성했다. 또 이번 시즌 자신의 UEFA 챔피언스리그 첫 골의 기쁨도 맛봤다.

팀의 핵심 공격 자원인 해리 케인과 델리 알리가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손흥민은 토트넘의 '가장 역할'을 완벽하게 하며 최근 팀의 4연승(정규리그 3경기·UEFA 챔피언스리그 1경기)의 일등 공신 역할을 해냈다.

토트넘이 4연승을 거두는 동안 손흥민은 4경기 연속골을 따냈다. 손흥민이 4경기 연속골을 뽑아낸 것은 이번이 개인 통산 4번째다.

손흥민의 결정력은 단연 토트넘에서 최고다. 손흥민은 최근 12경기에서 무려 11골 5도움을 기록하며 무려 16골에 직접 관여했다. 물오른 손흥민의 발끝 덕분에 토트넘은 최근 12경기(정규리그 8경기·UCL 1경기·리그컵 2경기·FA컵 1경기)에서 10승 2패로 고공비행을 이어갔다.

여기에 손흥민은 토트넘의 승리를 부르는 '파랑새'로도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 손흥민이 이번 시즌 득점에 성공한 경기는 모두 13경기(16골)다. 공교롭게도 손흥민이 득점에 성공한 경기에서 토트넘은 모두 승리하는 결과를 끌어냈다.

더불어 도르트문트전 득점으로 '꿀벌 킬러'의 존재감도 과시했다. 손흥민은 도르트문트와 통산 11차례 맞붙어 무려 9골을 쏟아냈다. 도르트문트는 유니폼 색깔이 노란색이어서 '꿀벌'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다. 이런 가운데 손흥민은 도르트문트만 만나면 엄청난 득점을 쏟아내는 통에 '꿀벌 킬러', '양봉업자'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날 득점으로 손흥민은 자신의 '별명 값'을 톡톡히 해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