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20일만에 최대치' 서울 24일 오후 9시까지 265명 확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판로 개척을 위해 24일부터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시작된다. 이날 행사에 참여하는 명동 롯데백화점 본점에 세일을 알리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판로 개척을 위해 24일부터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시작된다. 이날 행사에 참여하는 명동 롯데백화점 본점에 세일을 알리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목요일인 24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65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이달 들어 최대였던 4일(268명) 이래 20일만에 최대치로, 지난주 같은 요일(17일) 197명이나 전날(23일) 247명보다 많은 수치다. 하루 24시간 전체 확진자 수는 4일 277명, 17일 200명, 23일 252명이었다.

서울의 일일 확진자 수는 이달 5일부터 21일까지 주중에는 200명대 초반에서,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주말이나 공휴일 다음 날은 100명대에서 오르내렸으나, 22일 236명, 23일 252명으로 다시 치솟은 데 이어 24일에는 오후 9시 잠정집계가 265명에 이르러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서울의 하루 검사 인원은 21일 3만1천976명에서 22일 2만9천192명으로 줄었다가 23일 다시 3만699명으로 늘었다. 전날 검사 인원 대비 당일 확진자 수 비율을 나타내는 확진율도 22일 0.7%에서 23일 0.9%로 높아졌다.

24일 오후 9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4만8천713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날인 25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