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영양에 외국인 계절근로자 113명 도착...코로나19 이후 경북 첫 입국

농번기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북 지역 농촌에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투입됐다. 24일 오후 우즈베키스탄인 113명이 경북 영양 문화체육센터에 도착해 방역 교육 오리엔테이션을 마친 뒤 고추와 수박을 재배하는 농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