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일 대비 100% 이상, 270명 급증" 전국 오후 6시 539명 확진

서울 217명, 경기 153명, 대전 50명, 인천 22명, 경북 18명…대구 7명

22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를 찾은 시민들이 '슈팅 워터 펀' 공연을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를 찾은 시민들이 '슈팅 워터 펀' 공연을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전국에서는 539명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발생했다.

이는 전날인 21일 오후 6시 집계 269명 대비 270명 많은 규모이다. 즉, 전날 같은 시각 대비 100% 이상 늘어난 것.

최근 한 주, 즉 6월 15~21일 치 전국 일일 확진자 수는 이렇다.

545명(6월 15일 치)→540(6월 16일 치)→507명(6월 17일 치)→482명(6월 18일 치)→429명(6월 19일 치)→357명(6월 20일 치)→395명(6월 21일 치).

이어 6월 22일 치는 적게는 600명대, 많게는 700명대 규모가 예상된다.

전날의 경우 오후 6시 집계에서 자정까지 126명이 추가됐는데, 오늘은 급증한 확산세를 감안하면 앞으로 추가될 확진자 수가 더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이틀 연속 300명대 기록이 나왔지만, 이는 주말 및 월요일에 반영되는 주말 영향(또는 주말 효과)에 의한 것임이 화요일이 된 오늘 중간집계 수치를 통해 확인되는 모습이다.

주말 효과는 주말 감염검사 건수가 평일 대비 줄면서 확진자 수 역시 감소하는 추이를 만드는데, 검사 결과 상당수가 다음날 확진자 집계에 반영되는 특성상, 월요일이 되면서 늘어난 검사 건수가 다음날인 화요일 확진자 수를 높이는 경향이 최근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 주말 효과가 반영되지 않은 화~금요일(6월 15~18일) 일일 확진자 발생 규모는 400~500명대였다. 즉, 오늘 예상되는 확진자 총 수(600~700명대)는 1주 전 수준에서 다시 커지는 것이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는 다음과 같다.

▶서울 217명 ▶경기 153명 ▶대전 50명 ▶인천 22명 ▶경북 18명 ▶강원 17명 ▶부산 16명 ▶경남 15명 ▶충남 9명 ▶충북 8명 ▶대구 7명 ▶광주 3명 ▶울산 2명 ▶전남 2명.

현재까지 전북, 제주, 세종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이날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현재 전국 3번째이자 비수도권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50명)가 나온 대전은 33명의 확진자가 유성구 유산동 한 교회 및 가족 관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