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서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 "육안 검사·간이키트 양성"

과수화상병 의심신고가 접수된 사과나무. 마경대 기자 과수화상병 의심신고가 접수된 사과나무. 마경대 기자

경북 영주 한 과수농가에서 과수화상병 의심신고가 접수돼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영주시는 22일 "의심 신고를 한 영주 부석면 한 과수농가에서 시료를 채취해 농업과학원으로 검사를 의뢰했다"며 "육안 검사와 간이키트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와 과수화상병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해당 농장은 8천200㎡ 과수원에 사과를 재배하고 있다.

영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직원 40명을 투입, 농장 반경 2km 이내 과수원 등을 대상으로 정밀 예찰 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