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청 후적지' 민영개발 빼고 부지 개발 한다

18일 중구청 '시청사 후적지 개발 방안 중간 보고회'…민·관 협동 방안 찾을 것
후적지 내 사유지서 진행 중인 민영개발 매입 무게뒀지만, 결론은 어려운 걸로

대구시청전경. 매일신문DB 대구시청전경. 매일신문DB

대구 시청사가 떠나고 남은 부지를 어떻게 개발할 것인지에 대한 밑그림 작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21일 중구청에 따르면 지난 18일 열린 시청사 후적지 개발 방안 수립 중간용역보고회에서 구청 측은 민영개발 부지를 제외한 나머지 시청사 후적지에 대한 개발 방안을 마련하기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9년 시청사 이전이 확정되면서 중구청은 지난해 7월 '대구시 원도심 발전전략 및 시청 후적지 개발방안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하지만 같은 해 9월 중구청은 후적지 부지 총 2만1천294㎡ 중 공평네거리 인근 약 5천㎡ 부지에서 민영개발사업이 추진되고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되면서 급히 협의에 나섰다.

그동안 구청 측은 해당 사유지 매입을 포함한 후적지 개발 방안에 무게를 뒀지만, 토지 매입비가 2천억원 상당에 달하는 데다 후적지가 시소유 부지여서 토지 구입에 실질적인 권한이 없다보니 해당 안은 현실성이 떨어졌다.

이에 오는 12월까지 후적지 부지 총 2만1천㎡ 중 5천㎡ 을 제외한 나머지 부지 개발 방안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중구청 관계자는 "시청 후적지 개발뿐만 아니라 중구 원도심 발전 전략까지 모두 연계해 구상 중이다. 민간과 공공 개발이 조화롭게 이루어질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해 제안하겠다"며 "공청회를 통해 시민의견을 듣고 올해 말에 최종적으로 개발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7위

3 2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