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효과 반짝' 19일 오후 6시 전국 352명 확진 '전날보다 54명↓'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전남 진도군 도서지역 주민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예방접종센터로 지정된 해군 한산도함을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날부터 한산도함을 활용해 백신 접종이 어려운 낙도 및 무의도 25개 지역에서 30세 이상 주민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한다. 한산도함은 교육·훈련을 목적으로 건조된 4천500t급 함정으로 국내 군함 가운데 최대규모의 의무실과 병상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전남 진도군 도서지역 주민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예방접종센터로 지정된 해군 한산도함을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날부터 한산도함을 활용해 백신 접종이 어려운 낙도 및 무의도 25개 지역에서 30세 이상 주민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한다. 한산도함은 교육·훈련을 목적으로 건조된 4천500t급 함정으로 국내 군함 가운데 최대규모의 의무실과 병상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이어지면서 19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모두 35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406명보다 54명 적은 수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64명(75.0%), 비수도권이 88명(25.0%)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00명대 초중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76명 늘어 최종 482명으로 마감됐다.

다만 이날은 주말 영향으로 검사 건수가 줄면서 확진자 발생도 다소 더 주춤할 수 있다. 보통 휴일부터 주 초반까지는 확진자 수가 감소했다가 중반 이후 다시 증가하는 흐름을 보이는 탓이다.

최근 코로나19 발생 양상을 보면 일상 공간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발표일 기준)는 일별로 452명→399명→373명→545명→540명→507명→482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471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지역사회 내 유행 확산 정도를 가늠할 수 있는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444명으로, 지난 14일(493명) 500명 아래로 내려온 이후 서서히 감소하는 양상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수도권에서는 경기 용인시 초등학교(누적 11명), 이천시 인력사무소(16명), 부천시 노래방(11명) 등을 고리로 한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가 나왔다.

경남에서는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을 중심으로 추가 감염 사례가 잇따랐으며, 부산에서는 선원으로 취업하기 위해 입국한 인도네시아인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시도별 확진자 수는 서울 145명, 경기 101명, 부산 20명, 인천 18명, 대구 13명, 강원·경남 각 11명, 충남 10명, 경북 6명, 울산 4명, 대전·충북 각 3명, 전북·전남·제주 각 2명, 광주 1명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