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조사 받던 40대女, 파출소 3층서 추락 '의식불명'

사건사고 자료사진. 매일신문DB 사건사고 자료사진. 매일신문DB

경기 부천에서 허위신고를 한 혐의로 조사를 받던 40대 여성이 파출소 3층에서 뛰어내려 크게 다쳤다.

14일 부천 오정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9시 40분쯤 40대 여성 A씨가 부천시 고강동 고강파출소 3층 창문에서 파출소 밖 1층으로 뛰어내렸다.

이 사고로 허리뼈가 골절되는 등 크게 다친 A씨는 현재 의식불명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A씨는 같은날 오후 9시쯤 강력범죄가 발생했다는 취지의 허위신고를 한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돼 파출소에서 조사를 받았다.

A씨는 조사 도중 화장실에 가고 싶다고 요구했고, 2층 화장실 앞을 지키던 남성 경찰관에게 자리를 피해달라고 요청해 경찰이 자리를 비운 사이 3층으로 올라간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파출소에 근무 중인 여경이 없어 남성 경찰관이 화장실 앞을 지켰다고 경찰 측은 전했다.

경찰은 당시 근무 경찰관들을 차례로 감사해 피의자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은 부분이 확인되면 징계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7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