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서 한 달 만에 확진자 4명…캄보디아 입국자 부부가 전파

캄보디아 외국인 부부가 최초 확진, 딸과 손자에 전파

경북 청송군에서 14일 오후 6시 기준 코로나 19 확진자가 4명 발생했다.

청송군에 따르면 이들은 청송 59~62번째 확진자로 분류되며 캄보디아에서 입국한 외국인 부부가 확진된 뒤 그들의 딸과 손자에게 전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송군은 지난달 12일 이후 한 달 만에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 외국인들은 지난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입국한 뒤 청송군에 거주하고 있는 딸을 만나기 위해 이곳으로 내려왔다.

청송군은 감염병 대응 메뉴얼대로 이들에 대한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고 1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외국인 확진자들은 자가격리 중이었고 그들의 딸 부부와 손자 1명, 사돈 1명 등과 밀접접촉해 그들도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딸과 손자가 확진됐고 사위와 사돈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청송군은 해외유입이 지역 감염으로 진행됨에 따라 검사 대상을 늘리고 선제적 방역 대책을 세우고 있다.

해외에서 입국한 사람들이 지역 감염으로 전파될 수 있음을 이번 사례로 확인됐다. 특히 해외 입국자는 질병관리청으로 사전 등록을 하지 않으면 입국 뒤 1시간이 지나야 목적지가 되는 지자체로 통보가 되기 때문에 이 1시간 동안이 지역 감염의 '불의 고리'가 된다는 것이다.

청송 사례로 비춰보면 12일 캄보디아 부부가 입국한 뒤 그들의 딸이 공항에 마중을 나갔고 이들 부부의 휴대전화가 입국 3시간 만에 켜졌기 때문에 청송 지역 감염으로 이어졌다. 통상 질병관리청에 입국자가 사전 등록을 하게 되면 목적지 지자체가 곧바로 입국자를 관리하기 때문에 지역 감염으로 이어지는 것은 불가능하다.

청송군 관계자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사전 목적지가 공지되고 목적지 지자체에서 이들을 관리할 수 있도록 제도가 마련돼야 할 것"이라며 "이 부분이 개선되지 않으면 해외 입국자에 의한 지역 감염은 되풀이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7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