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주말효과로 어제보다 53명↓' 15일 오후 9시까지 전국 562명 확진

14일 오후(현지시간) 한국행 특별기 탑승을 위해 인도 수도 뉴델리 인디라간디국제공항에서 현지 교민들이 출국 수속을 하고 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피해 아시아나항공 편을 통해 귀국길에 올랐다. 연합뉴스 14일 오후(현지시간) 한국행 특별기 탑승을 위해 인도 수도 뉴델리 인디라간디국제공항에서 현지 교민들이 출국 수속을 하고 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피해 아시아나항공 편을 통해 귀국길에 올랐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15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모두 562명으로 확인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615명보다 53명 줄어든 수치다. 보통 주말에는 검사건수가 줄어 신규 확진자 수도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날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376명(66.9%), 비수도권에서 186명(33.1%)이 나왔다. 집계가 자정에 마감되는 만큼 1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명 안팎, 많으면 600명대 초중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66명이 늘어 최종 681명으로 마감됐다.

이달 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64명→463명→511명→635명→715명→747명→681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617명꼴로 나왔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91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를 넘어섰다.

이날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경남 김해 외국인 모임과 관련해서는 전날 오후 5시 이후 14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31명이 됐다. 충북 음성군의 한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과 관련해 교사 1명과 원생 8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11명으로 늘었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는 아직 새로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시도별 확진자는 ▷서울 204명 ▷경기 157명 ▷경남 44명 ▷부산 30명 ▷충북 20명 ▷충남 18명 ▷인천 15명 ▷광주 14명 ▷전남 12명 ▷경북 11명 ▷전북 10명 ▷울산·제주 각 9명 ▷대전 4명 ▷강원 3명▷대구 2명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