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정책디미방 발대식 가져

공무원 22명으로 구성, 공모 및 정책사업 발굴

영양군 제3기 정책디미방 발대식 영양군 제3기 정책디미방 발대식

영양군청 공무원 22명으로 구성된 '제3기 정책디미방'이 14일 발대식을 갖고 공모사업과 정책사업 발굴에 본격 나섰다.

이들은 앞으로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영양군의 미래를 결정할 정책사업 발굴에 나선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 등 지역 현안 해결에 중점을 두고 군민의 눈높이에 맞는 군민 체감형 시책을 발굴할 계획이다.

오는 8월까지 타 지방자치단체와 해외 사례 문헌 연구, 조사, 벤치마킹, 견학 등에 나선다.

영양군은 10월 중 최종평가보고회를 열고 심사를 통해 우수 시책을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시책은 사후 관리를 거쳐 관련 부서 사업으로 추진된다.

오도창 군수는 "2013년부터 8년 동안 지속적으로 공모사업과 정책사업을 발굴해 오며 쌓인 노하우는 영양군 발전의 큰 자산이고 경쟁력이며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는 원동력"이라고 했다.

이어 "행정 환경과 영양군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직원들이 스스로 군정 발전을 위해 정책 개발에 노력을 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직원들의 치밀한 연구를 통해 도출된 아이디어가 실제 군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