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운행 중 20대 승객이 흉기로 기사 찔러 살해…범행동기는 '횡설수설'

흉기 미리 준비해 택시 승차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60대 택시 기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20대 승객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범행 동기를 확인하고 있지만,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2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 50분쯤 성남시 분당구 미금역 인근 도로를 달리던 택시 뒷좌석에서 기사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습격을 당한 직후 택시는 근처 가로수에 충돌한 뒤 멈춰섰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당시 사건 현장을 지나던 한 견인차 기사가 A씨를 막아서며 검거를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흉기에 찔린 택시 기사는 119 구조대에 의해 응급 조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택시를 타기 전부터 흉기를 가지고 있었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다. 다만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