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아파트도서관 음란행위男 경찰에 자수…25km 떨어진 곳에 거주

12일 페이스북 '천안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한 아파트 내 도서관에서 음란행위를 한 남성을 찾는다는 제보 글이 게재됐다. 사진 페이스북 페이지. 12일 페이스북 '천안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한 아파트 내 도서관에서 음란행위를 한 남성을 찾는다는 제보 글이 게재됐다. 사진 페이스북 페이지.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단지 내 도서관에서 여아들을 보며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용의자가 14일 경찰에 자수했다.

이날 충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공연음란 및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A(25) 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8일 정오 천안의 한 아파트 도서관에서 여자아이들을 바라보며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남성이 바지를 내린 채 음란 행위를 하는 범행 장면은 도서관 내 폐쇄회로(CC)TV에 그대로 녹화됐다. 아파트 관계자는 이 영상을 확인하고 지난 10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도서관 주변 CCTV 등과 목격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용의자를 특정한 뒤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전날부터 거주지 인근에서 잠복해왔다.

A씨는 언론보도와 경찰 수사 등으로 압박을 느껴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A씨는 음란행위를 한 아파트에서 25㎞가량 떨어진 천안의 다른 지역에서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A씨가 도서관출입명부를 거짓으로 작성한 것으로 보고 방역수칙 위반 여부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범행 동기와 다른 지역에서도 음란행위를 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페이스북 페이지 '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에는 CCTV 캡처 사진과 함께 "천안 모 아파트 도서관에서 중·고등학생 정도로 보이는 남성이 도서관 내 여자아이들을 보며 OO행위를 한 사건이 발생했다"는 내용의 제보글이 올라왔다.

제보자는 "5월 8일 12시부터 16시까지 4시간 동안 지속적인 음란행위를 했다. 여기 아파트뿐만 아니라 타 아파트까지 혹시 여자아이들이 피해를 볼까 봐 사전 조치하기 위해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