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알파시티 내 세계 최초 LTE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운영센터 설립

재난안전통신망 제2운영센터, 대구서 준공·개통식

대구 수성알파시티 안에 세계 최초로 4세대 이동통신기술인 LTE를 기반으로 한 재난안전통신망 운영센터가 문을 열었다.

대구시에 따르면 14일 재난안전통신망 제2운영센터(대구운영센터)가 대구 수성구 수성알파시티에서 준공·개통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권영진 대구시장, 소방·경찰·해경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준공 및 개통되는 재난안전통신망은 정부 주도로 구축된 차세대 무선통신망으로 세계 최초로 4세대 이동통신기술인 LTE(Long Term Evolution)을 기반으로 전국에 구축돼 그 의미가 더 크다. 또 주파수를 일원화해 재난 대응 속도가 빨라지고 한 번에 통신할 수 있는 범위도 대폭 늘었다. 더욱이 최대 2천500개의 단말 간 실시간 통신을 할 수 있고, 단말 간 직접 통신 기능도 지원해 깊은 산악 지대나 지하 등 무선 기지국 연결이 어려운 지역에서도 통신이 가능하다.

정부는 이번 재난안전통신망 개통으로 향후 재난 관련 기관들이 이를 통해 상호소통을 할 수 있어 현장 대응 때 골든타임 확보와 각 재난 구조 인력 사이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공동대응이 가능해져 각종 중대형 재난사고를 효율적으로 예방하고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구운영센터는 서울 광화문 정부청사 안에 있는 제1운영센터와 제주도에 있는 제3운영센터와 함께 3원 체제로 운영된다. 통신망은 KT, SKT와 이중으로 구축하고, 대구와 서울 그리고 제주로 삼원화해 특정 장비에 장애가 발생해도 통신이 두절되지 않도록 했다.

제2운영센터는 경상·전라도를 포함한 남부권 통신망 부하 분산과 기지국 및 시스템 유지보수, 제1운영센터 정전, 통신망 장애 등 기능상실에 대비한 백업, 공무원·업체 교육장으로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재난안전통신망 개통으로 소방, 경찰, 군, 지자체, 전기, 가스 등 8대 관련 기관이 재난현장의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 할 수 있다. 재난상황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 조금도 소홀함이 없도록 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