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도…"이건희 미술관 유치전 뛰어들겠다"

'경주 이씨·문화재급 미술품' 명분…설립 당위 내세우며 준비 작업
경쟁 과열 속 불협화음 우려

경주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주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경주시가 '이건희 미술관' 유치전에 뛰어들 전망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13일 오후 이상록 경주 이씨 종친회장을 만나 이건희 미술관 유치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주 시장은 또 같은 날 지역구 김석기 의원과도 만나 이건희 미술관 유치와 관련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또 주호영 전 원내대표와 국립경주박물관장을 지낸 민병찬 국립중앙박물관장과도 각각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이런 이유로 경주시 안팎에선 '경주시가 이건희 미술관 유치에 뛰어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경주시는 삼성가 구성원이 경주 이씨란 점 외에도 다양한 유치 명분을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회장 소유의 미술품 2만3천여 점 가운데 근현대 미술품은 1천600여 점에 불과하고, 나머지 2만1천600여 점은 문화재급 고미술품이란 점을 들어 역사문화수도를 표방하는 천년고도 경주 이미지와 부합한다는 논리를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주시 관계자는 "이야기가 오가는 건 맞다"며 "이건희 컬렉션을 소장할 전시관을 유치하는 것으로 결정이 나면 각계각층의 의견을 모아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대구시와 부산시를 비롯 전국 지자체들은 앞다퉈 이건희 미술관 유치 경쟁에 뛰어들고 있으며 공개적으로 밝힌 지자체 및 지역단체는 10곳에 달한다.

경주시의 이건희 미술관 유치전에 대해 지역에서는 불협화음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경북도가 공식적으로 대구시의 이건희 미술관 유치 지지를 선언한 상황에서 경주시가 뒤늦게 유치전에 나서는 것은 부산 등 타 지역과 경쟁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