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 회장 구속영장 발부 '수천억대 횡령·배임 의혹'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을 받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을 받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계열사 부당 지원과 수천억 원대 횡령배임 의혹을 받고 있는 박삼구(76)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전담부장판사는 13일 박 전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부장판사는 "피의자가 피의사실과 같은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박 전 회장은 아시아나 항공 등 그룹 계열사를 이용해 총수일가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 구 금호홀딩스)을 부당하게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전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차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박 전 회장은 혐의 인정 여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하다'고만 짧게 답한 뒤 법정으로 향했다. 6시간의 심사를 끝마친 뒤에도 그는 별다른 대답없이 법원을 떠났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