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40분쯤 잠든 손정민 씨 곁에 친구 서있어" 경찰, 목격자 진술 확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주변에서 경찰이 고(故)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주변에서 경찰이 고(故)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 사망 원인을 수사하는 경찰이 실종 당일 새벽 3시 반 이후 상황에 대한 다수의 공통된 진술을 확보했다.

11일 YTN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확보한 목격자 7명 가운데 일부가 사건 당시인 지난달 25일 "새벽 3시40분쯤 손정민 씨는 자고 있었고, 그 곁에 친구 A씨는 서 있는 걸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당시 A씨가 손정민 씨를 깨우고 있었고, 두 명 모두 만취 상태로 구토하는 것 같았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사고 당일 술에 취해 잠들었다가 새벽 3시30분쯤 자신의 부모와 한 통화에서 정민 씨가 취해 잠들었는데 깨울 수가 없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모와 통화 후 A씨는 다시 잠들었고, 1시간 뒤인 4시30분쯤 잠에서 깨 귀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일어나보니 친구(손정민 씨)가 보이지 않아 집에 간 줄 알고 귀가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경찰은 새벽 3시40분까지는 손정민 씨 행적이 확인됐다고 보고, 이후 A씨가 한강공원 출입구 CCTV에 포착된 새벽 4시30분 사이 50분간의 손정민 씨 행적을 밝히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경찰은 주변 CCTV를 확보해 목격자 진술의 진위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한강 일대에서 주요 증거물로 꼽히는 사라진 A씨의 아이폰을 수색하고 있지만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하고 있다.

전날에 이어 이날 잠수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오후 1시부터 오후 4시까지 반포 수상택시 승강장 일대를 수색했고, 경찰 20명도 반포한강공원 일대를 수색했지만 이틀간 수색에도 A씨의 휴대전화를 찾지 못했다.

손정민 씨에 대한 부검 정밀결과는 이르면 이번 주에 나올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