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계단실 화재, 주민이 소화기 사용해 초기 진화

아파트 전체로 번질 수 있었던 화재 막아

김천시 지좌동에 위치한 아파트 화재 현장. 김천소방서 제공 김천시 지좌동에 위치한 아파트 화재 현장. 김천소방서 제공

경북 김천시의 한 아파트 주민이 큰불로 번질 수 있었던 아파트 계단실 화재를 복도에 비치된 소화기로 초기 진화해 눈길을 끈다.

경북 김천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6시 40분쯤 김천시 지좌동 소재 아파트 복도에서 발생한 화재에서 주민과 경비원이 힘을 모아 복도에 비치된 소화기로 초기 진압해 피해를 최소화했다.

주민 홍모(47) 씨는 아파트 계단실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연기와 열기가 올라오는 것을 목격하고 즉시 119에 신고해 주변 사람들을 대피시킨 후, 경비원과 함께 소화기를 사용해 신속하게 불을 껐다.

신고를 받은 소방대원들이 도착했을 때는 초기 진화가 끝난 상태였으며 소화기를 사용한 신속한 진화 덕분에 아파트 전체로 불이 커지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

박종민 김천소방서 예방안전과장은 "김천소방서는 앞으로도 모든 주택에 소화기 및 주택용 화재감지기를 보급하는 데 노력 하겠다"라며 "화재로부터 안전하고 안심하는 안전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