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전직 대통령 수감 안타까워…사면은 국민 공감대 고려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 사면을 바라는 국민들이 많이 있는 반면 그에 대한 반대 의견도 만만찮다"라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사면 건의도 많이 듣고 있다. 경제계뿐만 아니라 종교계에서도 사면을 탄원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수감 중인 전임 대통령에 대해서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수감중인 상황 자체가 불행하고 안타깝다"며 "고령이시고 건강도 좋지 않다고 해서 더더욱 안타깝다"고 했다.

그러나 "국민통합에 미치는 영향, 사법 정의, 국민 공감대를 생각을 하면서 판단을 하겠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반복했다.

이 부회장에 대한 사면을 언급할 때도 "형평성이나 과거 선례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사면권은 대통령의 권한이지만 결코 마음대로 쉽게 행사할 수 없다. 많은 의견을 들어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