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주유소서 20대 운전자 탄 SUV가 직원 덮쳐…시민 15명 힘 합쳐 구조

SUV 운전자 입건…음주 운전 아닌 듯

주유를 도와주던 여성 직원. 연합뉴스 주유를 도와주던 여성 직원. 연합뉴스

대낮의 주유소에서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이 사람을 덮치는 사고가 벌어졌다. 이를 지켜보던 시민들이 힘을 합쳐 차를 들어 올려 구조에 나섰다.

9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0분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주유소에서 카니발 차량 운전자 A씨가 주유를 마치고 차를 움직이다가 40대 여성 직원을 쳤다.

A씨는 사고 뒤에도 계속 차를 움직였고 직원은 차량 앞바퀴와 뒷바퀴 사이에 낀 채 약 5m 이상을 끌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목격한 주유소 직원과 손님 등 15명은 차를 멈추도록 소리쳤고 힘을 합쳐 차량을 들어 올렸다. 차 밑에서 빠져나온 직원은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다행히 크게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유소 관계자는 "손님분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빨리 구조할 수 있었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한편, 경찰은 카니발 운전자인 20대 남성을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로 입건해 CCTV 등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음주 운전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SUV 차량이 밑에 직원을 깔고 이동하자 주유소 직원과 손님 등 시민들이 나서서 여성을 구출한다. 연합뉴스 SUV 차량이 밑에 직원을 깔고 이동하자 주유소 직원과 손님 등 시민들이 나서서 여성을 구출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