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19 어제 564명 신규 확진…주말 영향에 하루 만에 다시 500명대(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44명을 기록한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44명을 기록한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64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12만7천309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701명)보다 137명 줄면서 700명대로 올라선 지 하루 만에 다시 500명대로 떨어졌다. 500명대 기준으로는 지난 7일(525명) 이후 이틀 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22명, 해외유입이 42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91명, 경기 144명, 인천 11명 등 수도권이 346명으로 61.34%를 차지했다.

다른 지역은 ▷대구 6 ▷경북 19 ▷부산 10 ▷광주 6 ▷대전 2 ▷울산 28 ▷세종 1 ▷강원 7 ▷충북 8 ▷충남 10 ▷전북 8 ▷전남 24 ▷경남 30 ▷제주 17명 등이다.

최근 확진자 발생 양상을 보면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4차 유행'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지난 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88명→541명→676명→574명→525명→701명→564명이다. 이 기간 400명대가 1번, 500명대가 4번, 600명대가 1번, 700명대가 1번이다.

지인, 가족 모임 등 일상감염이 확산하면서 전국 곳곳에서 감염자가 속출했다. 경기 광주시의 일가족·지인(2번째 사례)과 관련해 현재까지 12명이 확진됐고, 경기 고양시에서는 한 통신판매업 직원 14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세종시의 한 군부대에서도 휴가에서 돌아와 격리 중이던 군인 1명이 확진된 후 또 다른 군인 3명이 잇따라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 관련 확진자는 총 20명으로 늘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