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과학대, "안동 유기동물·반려동물과 상생 나선다"

수년전부터 다양한 방법으로 유기견보호소 지원
제1호 입양소 '해피리홈' 개소, 반려동물과 상생

안동과학대가 유기견보호센터인 해피리홈 개소식을 열고 있다. 안동과학대 제공 안동과학대가 유기견보호센터인 해피리홈 개소식을 열고 있다. 안동과학대 제공

안동과학대학(총장 권상용)이 안동시, 안동유기동물보호센터, 장춘당약국(약국장 김미현) 등과 함께 유기동물 보호 등 반려동물 시대를 맞아 상생 협력을 추진한다.

 

안동시와 안동과학대 등은 지난 7일 안동시 제비원로 당북사거리 인근 보경종합동물병원 뒷편에 안동유기동물보호센터 제1입양소인 '해피리홈'(Happy Re-Home)'을 단장해 문을 열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권상용 안동과학대 총장을 비롯해 김미현 장춘당 약국장, 김봉현 안동시 경제산업국장, 박미경 경북도의원, 권영길 전 경북도 건강복지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문을 연 '해피리홈'은 안동시 유기견 보호소가 세상 사람들의 관심 속에 '행복한 가정으로 되돌아가다'라는 의미로 2005년부터 봉사활동에 나섰으며, 16년이 지난 후 '해피리홈'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그동안 유기견 봉사회원들과 안동과학대학교 교직원, 장춘당약국을 비롯해 안동과 대구 지역 동물병원에서 지속적인 기부와 봉사를 실천해 왔다.

특히, 안동과학대와 장춘당약국은 꾸준한 사료기부를 비롯해 안동유기동물보호센터의 유기견 전체를 대상으로 기생충약(브라벡토) 투여와 심장사상충약 접종, 각종 질환 치료와 수술, 유기동물보호센터 환경정화 등의 기부와 봉사활동을 실시해 왔다.

안동과학대는 앞으로 유기견을 대상으로 동물 행동교정(훈련), 애견미용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원할 계획이다.

권상용 총장은 "반려동물과 함께 살아가는 지금, 유기견에 대한 선입견 개선과 유기동물 입양소인 '해피리홈'을 통한 분양률을 제고함으로써 생명존중과 동물보호를 실천하고자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