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故손정민 씨 친구 A씨 신발 버린건 가족이었다 CCTV 영상 확보

정민 씨의 친아버지가 올린 손편지 정민 씨의 친아버지가 올린 손편지

故 손정민 씨의 사망 경위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손 씨의 친구 A씨가 버렸다고 밝힌 신발과 관련해 새로운 정황이 파악됐다. 이 신발을 버린 사람은 당초 알려졌던 A씨 본인이 아니라 A씨 가족인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연합뉴스TV에 따르면 경찰은 친구 A씨의 가족이 A씨의 신발을 버리는 CCTV 영상을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 한편 손 씨 실종 당시 주변에 있던 목격자는 1명 늘어, 총 5개 그룹 7명이 됐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새로운 목격자가 진술한 내용 중 일부가 기존 목격자 6명의 진술 내용과 일치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