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대로 주행하던 벤츠서 원인 불명 화재…엔진룸 전소

2010년식 벤츠 엔진룸에서 연기 피어오른 뒤 화재로 번져

6일 오전 11시 50분쯤 대구 북구 신천대로를 달리던 승용차 엔진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6일 오전 11시 50분쯤 대구 북구 신천대로를 달리던 승용차 엔진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대구 북구 신천대로를 주행 중이던 승용차에서 원인 불명의 화재가 발생해 차량 엔진룸을 모두 태우고 10분 만에 꺼졌다.

6일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북구 침산교~북대구 IC 방면 신천대로를 달리던 벤츠(2010년식) 차량 엔진룸에서 연기가 발생해 화재로 번졌다.

이 불은 자동차 엔진룸을 모두 태워 소방서 추산 1천5백만 원 가량의 재산 피해를 냈다.

화재 당시 차 안에는 운전자 60대 남성만 있었고, 비상 정차 후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 당국은 전기배선이나 배터리 문제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소방 관계자는 "연료 누설로 인한 엔진 과열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