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5월 들어 확진자 계속 발생 비상

권영세 시장, 가정의 달 모임 등 자제 당부

권영세 안동시장이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실시하고 있다. 안동시 제공 권영세 안동시장이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실시하고 있다. 안동시 제공

안동지역에서 가정의 달 5월 들어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이 비상이다.

안동 지역은 한동안 숙졌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지난달 20일 이후 37명에 달하고 있으며, 5월 들어서 4일 4명, 5일 1명에 이어 6일에도 3명이 발생하고 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6일 오전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더욱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에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권 시장은 "최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무증상 경증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미열·두통·인후통 등 약간이라도 의심증상이 있으면, 조금도 지체하지 말고 안동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 줄 것"을 당부했다.

권 시장은 "8일 어버이날을 앞두고 수도권 등 타 지역에서 우리지역으로 가족 방문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코로나19 감염 전파가 발생할 수 있는 매우 우려되는 시기"라며 "아쉽고 섭섭하더라도 부모님과 가족의 건강을 위해 접촉보다는 전화로 안부를 전해달라"고 덧 붙였다.

특히, 부득이 한 경우는 가족 간 모임을 하더라도 실내에 장시간 머무르기 보다는 야외에서 활동하는 등 밀접·밀집·밀폐되지 않는 장소에서 만남을 최소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안동시는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종사자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만1천81명이 접종했고, 75세이상 어르신 등에 대한 화이자 백신은 1만3천442명이 접종을 실시했다.

또, 6일부터 70~74세 어르신과 만성 중증호흡기질환자의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사전 예약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