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유시민, 대선 후보 언급되자 기소…정치적 의도"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5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긴 검찰에 대해 '검찰권 남용'이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유시민 이사장에 대한 대선출마가 언급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위와 같은기소가 이루어졌다는 사실에서 검찰의 정치적인 의도가 의심된다"며 "하루빨리 검찰개혁이 이루어져야 하는 이유"라고도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정부와 국가기관은 업무수행과 관련하여 항상 국민의 감시와 비판의 대상이 되어야 하고 명예훼손죄의 피해자가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이사장은 언론 인터뷰와 유튜브 방송을 통해 한동훈 전 검사장을 언급하며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본인과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불법 추적했다고 주장하다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러나 김 최고위원은 "유시민 이사장은 한동훈 검사가 속한 검찰을 지칭하는 과정에서 검사 한동훈을 언급한 것이지 일반 시민으로서 한동훈을 언급한 것이 아니다"며 "'거래정보제공사실 통보유예'는 수사기관의 계좌열람을 충분히 의심할 만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유 이사장을 두둔했다.

김 최고위원은 "무엇보다 한동훈은 채널A기자와 공모하여 유시민 이사장을 범죄자로 만들려고 했다는 혐의를 받는다"며 "검찰이 할 일은 한동훈이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고 있는 스마트폰의 비밀번호를 신속히 확인하여 한동훈의 혐의를 밝히는 것"이라고 검찰을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