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질환 없던 20대 아들, AZ 맞고 수저도 못들어"…어머니 눈물의 청원

후 서울 시내의 한 보건소에서 관계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후 서울 시내의 한 보건소에서 관계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기저질환이 없는 20대 남성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수저도 들지 못할 정도로 부작용을 겪고 있다는 청와대 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0대 건강하던 아들이 AZ백신 접종 이후 하루아침에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졌다"는 게시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아들이 기저질환이 없는 건강한 20대 청년"이라며 "지난 3월 12일 AZ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아들은 접종 2주 뒤인 3월말쯤 다리 저림 등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물컵조차 들지 못할 정도로 온 몸의 근육에 전혀 힘이 들어가지 않고 통증이 심해지자 지난달 13일 입원했다.

입원 2주 만에 가까스로 찾아낸 통증의 원인은 '전신 근육의 염증'이었다. 염증수치가 정상수치(200)의 10배가 넘은 아들은 수저를 들기도 버겁고 칫솔질조차 할 수 없을 만큼 통증이 심해 대변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작성자는 "아직 근육에 이상반응이 생긴 자가면역 질환이라는 것 외에는 제대로 된 병명조차 알지 못하는 상태"라며 "병명조차 모르니 치료는 가능한 것인지, 후유증은 없는 것인지, 원래의 건강한 모습을 온전히 되찾을 수 있는 것인지 어미의 마음은 애타기만 하다"고 호소했다.

그는 지난달 피해보상 심의 결과, 고열, 두통 등 경증 사례만이 인정받았다. 중증 염증 사례와 접종 사흘 이상 후 증상 발생 사례들은 인과관계를 인정받지 못했다.

작성자는 "다수의 공통된 케이스를 토대로 염증으로 인한 이상 반응 또한 백신 부작용으로 인정되기를 강력하게 요청한다"며 글을 마쳤다. 해당 청원에 5일 오후 1시 59분 기준 9천338명이 동의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