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안정농협, 사회봉사집행 협력기관 지정

영농철 농촌인력문제 해결에 기여

안정농협은 사회봉사집행 협력기관 인증서와 현판을 전달 받았다. 안정농협 제공 안정농협은 사회봉사집행 협력기관 인증서와 현판을 전달 받았다. 안정농협 제공

경북 영주시 안정농협(조합장 손기을)은 지난 3일 법무부 안동보호관찰소(소장 조태진)와 사회봉사집행 협력기관으로 지정돼 인증서와 현판을 전달받았다.

양 기관은 농촌 지역의 부족한 일손문제를 해결하고, 효율적인 사회봉사 집행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하고, 오는 14일까지 200여 명의 봉사인력을 지원하기로 했다.

안정농협은 지난해 안동보호관찰소와 협력해 양파 수확기(6월 15~26일)와 생강 수확기(10월 12일~11월 6일)에 29농가에 359명의 인력을 중개·지원, 농번기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농가 인건비 절감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이같은 성과로 안정농협은 이날 사회봉사집행제도에 대한 이미지 개선과 보호관찰제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감사패도 받았다.

손기을 안정농협 조합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근로자 수급과 농촌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에 사회봉사집행 인력 지원은 큰 보탬이 된다"며 "협력기관 지정으로 더 많은 인력을 농가에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