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107일만에 최다 감염'서울 23일 오후 9시까지 248명 확진

23일 오후 경기도 휴마시스 군포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가 생산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자가 검사할 수 있는 항원방식 진단키트 2개 제품을 조건부 허가했다고 이날 밝혔다. 두 진단키트는 각각 에스디바이오센서와 휴마시스 제품으로, 앞서 국내에서 전문가용으로 허가를 받았고 해외에서는 자가검사용으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경기도 휴마시스 군포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가 생산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자가 검사할 수 있는 항원방식 진단키트 2개 제품을 조건부 허가했다고 이날 밝혔다. 두 진단키트는 각각 에스디바이오센서와 휴마시스 제품으로, 앞서 국내에서 전문가용으로 허가를 받았고 해외에서는 자가검사용으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금요일인 23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8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1월 6일(동부구치소 66명 포함 279명) 이래 107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전날(22일) 196명보다 52명 많고, 지난주 금요일(16일) 210명보다 38명 많은 수치다.

하루 전체 신규 확진자 수는 1월 6일 297명, 4월 22일 204명, 4월 16일 217명이었다.

서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월 17일부터 대체로 100명대를 유지하다가 이달 7일 244명으로 치솟은 뒤 주말에 검사자 수가 감소하는 영향을 받은 주말·주초 나흘간을 제외하면 지금까지 2주 넘게 2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보름간(8∼22일) 서울의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198명이었고, 하루 평균 검사 인원은 3만3천311명, 평균 확진율은 0.6% 수준이었다.

23일 오후 9시 기준 서울 확진자 누계는 3만6천676명이다. 하루 전체 확진자 집계치는 다음 날인 24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