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문파' 향해…"좌표 찍어 문자폭탄? 대통령 뜻 아니다"

"문재인 극성지지자들의 욕은 일베 수준을 넘어서"
"민주당은 언제까지 이들을 내버려 둘 것인가"

황교익 음식칼럼니스트. 매일신문DB 황교익 음식칼럼니스트. 매일신문DB

문재인 대통령 지지모임 '더불어포럼' 공동대표를 맡았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 일명 '문파(文派)'를 향해 "문자폭탄은 대통령의 뜻이 아니다"라며 자제를 당부했다.

황 씨는 23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저도 당해봤지만 좌표 찍어서 욕설 보내는 지금의 상황은 '사람이 먼저다'라고 했던 문 대통령을 정면으로 배반하는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지지 선언을 했을 때 가장 먼저 씌워진 말이 '문빠'였다"면서 "그러나 빠와 지지는 다르고 권력을 위임 받는 정치 행위는 견제가 뒤따르지 않으면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파라는 이름 때문이라도, 대통령 당신의 일인 것처럼 보일 수 있다"는 우려를 전했다.

황 씨는 전날 페이스북에도 이들의 문자폭탄 관련 기사를 인용한 바 있다. 성희롱과 가족 대상 욕설까지 담긴 문 대통령 극성 지지자들의 문자폭탄에 더불어민주당이 몸살을 앓는다는 내용이었다. 그는 여기에 "문파의 욕은 일베나 양아치 수준을 넘는다"며 "문 대통령 인품과 정 반대편에 있는 자들이 문파"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욕을 한 사람들은 물론이고 그들이 욕을 하며 보호하려는 인물까지 경멸하게 된다"면서 "민주당은 진정 이러기를 바라는가. 언제까지 이들을 내버려 둘 것인가"라고 썼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