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 친형 3개월째 행방묘연 '신용카드·휴대폰 사용내역·목격자 無'

홍상수 감독이 지난해 2월 29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을 수상한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상수 감독이 지난해 2월 29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을 수상한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상수 감독의 친형(70)이 3개월째 실종상태로 경찰이 수사 중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21일 강원 평창경찰서에 따르면 홍상수 감독의 친형 A씨의 딸이 지난 1월 28일 "아버지가 며칠 째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며 서울 노량진경찰서에 실종신고를 했다.

실종된 A씨는 주민등록상 거주지가 평창군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휴대전화의 마지막 사용지도 평창으로 확인돼 평창경찰서가 사건을 넘겨받은 것. 경찰은 탐문수사를 진행 중이나 여전히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신용카드와 휴대폰 사용 내역 등이 드러나지 않는 점, 실종 이후 목격자도 없다는 점 등을 미뤄 강력사건 연루 가능성에도 무게를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