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박태준학술정보관, 개보수 거쳐 19일 재개관

창의와 협업 공간 확대, 시민들을 위한 인문강연도 마련

새롭게 단장한 박태준학술정보관 내부 모습. 포스텍 제공 새롭게 단장한 박태준학술정보관 내부 모습. 포스텍 제공

 

포스텍(총장 김무환) 박태준학술정보관이 1년간의 개보수 공사를 거쳐 19일 재개관했다.

활용성이 떨어지는 실물 장서 규모를 줄이는 대신 '소통과 쉼'이라는 콘셉트를 가미해 3~5층 공간을 재배치했다. 거실과 같이 생동감 넘치는 공간이 만들어지면서 창의·협업 활동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박태준학술정보관은 기존 도서관의 고정관념을 벗어나 소음이 허용되는 컬래버레이션 존, 놀이와 다양한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펀 앤 플레이 존, 학생 주도적 콘텐츠 제작이 가능한 촬영장비와 조정실, 편집실 등을 갖춘 스튜디오로 구성돼 있다. 또 코로나19 경험을 바탕으로 개인 공간이 확보되는 몰입학습공간과 화상회의 설비를 갖춘 스터디룸 등도 새롭게 도입했다.

시민들과 공간을 공유하기 위해 하반기부터는 '길 위의 인문학' 등 인문교양서 중심의 다양한 행사도 마련했다.

박태준학술정보관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학내 외부인 출입을 제한하고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가 이뤄지면 포항 시민을 비롯한 외부인에게도 개방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