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길상사 소장 ‘칠성도’ 경북도 유형문화재 된다

“19세기 화승 영담의 화풍 보여주는 중요 작품” 평가

경북 경주 길상사 소장 칠성도.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 길상사 소장 칠성도. 경주시 제공

대한불교조계종 경주 길상사가 소장하고 있는 '칠성도'(七星圖)가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다.

20일 경주시에 따르면 칠성도는 치성광여래와 자미대제를 중심으로 칠성여래, 일광‧월광보살, 칠원성군, 일원천자 등 여러 존상이 그려져 있는 불화로 지난 2013년 개인소장가가 이탈리아 해외 경매에서 낙찰 받아 환수한 문화재다.

이 작품 하단에 있는 화기(畵記)를 통해 조선시대 후기인 1866년에 화승(畵僧) 영담(暎潭)이 제작한 것을 알 수 있다. 영담은 19세기 중엽 경상도와 전라도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며 10여 점의 불화를 남긴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 작품은 그림을 그린 이와 제작 연대의 명확성, 특징적 구도와 선명한 색상, 섬세한 인물 표현 등에서 문화재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 받는다. 크기는 가로 137㎝, 세로 134㎝다.

경북도는 19세기 중반 불화 화풍을 면밀하게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작품으로 평가하고 지난달 29일 도 지정 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 이날부터 30일 간 예고 기간을 거쳐 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경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될 예정이다.

현재 경주엔 국가지정문화재 238건, 등록문화재 2건, 경상북도 지정문화재 113건 등 총 353건의 문화재가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