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앞바다서 예인선 침몰…60대 선장 숨져

선원 1명 구명 뗏목에 올라 생존…건강에 이상 없어

지난 16일 오후 11시 53분쯤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항 앞바다에서 구명 뗏목에 타고 있던 선원 B(59) 씨가 해경에 구조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16일 오후 11시 53분쯤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항 앞바다에서 구명 뗏목에 타고 있던 선원 B(59) 씨가 해경에 구조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예인선이 침몰해 선장이 숨지고 선원 1명이 구조됐다. 구조된 선원은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31분쯤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항 입구에서 바지선(668t급)을 끌고 가던 예인선 A호(24t급·승선원 2명)가 침몰했다.

포항해경은 조난신호(EPIRB)가 접수되자 경비함정과 항공기 등을 현장으로 급파, 신호가 잡힌 해상 인근인 양포항 동쪽 300m 지점에서 구명 뗏목에 타고 있던 선원 B(59) 씨를 발견해 구조했다.

이어 실종자 수색에 나선 해경은 사고 다음날인 17일 0시 13분쯤 예인선 침몰 장소 인근 해상에서 선장 C(61) 씨를 발견했다.

하지만 C씨는 의식이 없는 상태였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구조된 B씨는 저체온증을 호소하고 있지만 건강에 별다른 이상은 없다고 포항해경은 밝혔다.

침몰한 예인선은 기상 여건을 고려해 크레인으로 인양될 전망이다.

포항해경은 B씨 등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11시 31분쯤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항 앞바다에 침몰한 예인선 주변을 포항해경이 수색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16일 오후 11시 31분쯤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항 앞바다에 침몰한 예인선 주변을 포항해경이 수색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