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구 '주거복지센터' 개소…취약계층에 맞춤형 서비스

서울 제외 전국 기초지자체 중 첫 설치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14일 월성주공2단지아파트 내에 주거취약계층의 맞춤형 주거복지서비스 강화를 위한 통합적 주거복지 전담기관인 '달서주거복지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소식을 가진 달서주거복지센터는 서울을 제외한 전국 구‧군 단위 기초지자체에서는 최초로 설치되었으며, 지난 1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주요사업으로는 ▷수요자 맞춤형 주거복지 상담 및 사례관리 ▷주거위기가구 주거자립을 위한 긴급 주거지원 사업 ▷주거복지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주거 안정망 확보▷주거복지 교육 및 홍보‧자원개발 사업 등이다.

달서구는 이번 센터 개소를 시작으로 현장밀착형 상담과 정보제공 전문창구 역할을 수행하고, 공공과 민간자원 연계를 통해 주거복지 사각지대를 발굴‧지원하면서 달서구만의 특화된 주거복지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공공과 민간의 주거복지 전달 체계구축으로 주민들의 주거고민을 함께 해결하고 다양한 주거복지정책 정보를 제공하는 등, 맞춤형 서비스가 지원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다양한 주거복지정책 추진으로 공정한 주거기회 제공을 통해 지역 주민의 주거권 상향을 실현할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