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 최소 200명대' 서울 15일 오후6시까지 184명 확진, 5명↑

정부가 학원, 종교시설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집중 방역 점검을 시작한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의 한 학원에서 질병관리청, 교육청, 양천구 등 합동 방역점검단이 방역수칙 준수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학원, 종교시설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집중 방역 점검을 시작한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의 한 학원에서 질병관리청, 교육청, 양천구 등 합동 방역점검단이 방역수칙 준수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목요일인 15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4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14일) 179명보다 5명 많고, 지난주 같은 요일(8일) 194명보다 10명 적은 수치다. 하루 24시간 전체로 따진 일일 신규 확진자는 14일 217명, 8일 215명이었다.

15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은 1명뿐이었고 나머지 183명은 국내 감염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까지도 진행 중인 집단감염 중 '서초구 직장'(4월 발생) 4명, '수도권 여행·강남구 지인모임' 3명, '양천구 실내체육시설' 2명, '마포구 어린이집' 1명, 기타 집단감염 14명 등 신규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서울 확진자 누계는 3만5천39명이다.

이날 하루 전체 확진자 집계치는 다음 날인 16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