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헐벗은 산 치유할 '나무 씨앗' 파종

봄철 잇따른 산불에 애써 가꾼 산림이 순식간에 사라져 곳곳에 민둥산이 부쩍 늘었다. 15일 경북 봉화군 춘양면 남부지방산림청 양묘장 직원들이 헐벗은 산을 치유할 조림용 소나무, 낙엽송, 벚나무 씨앗을 심고 있다. 김태형 선임기자 thk@imaeil.com

봄철 잇따른 산불에 애써 가꾼 산림이 순식간에 사라져 곳곳에 민둥산이 부쩍 늘었다. 15일 경북 봉화군 춘양면 남부지방산림청 양묘장 직원들이 헐벗은 산을 치유할 조림용 소나무, 낙엽송, 벚나무 씨앗을 심고 있다. 김태형 선임기자 thk@imaeil.com

봄철 잇따른 산불에 애써 가꾼 산림이 순식간에 사라져 곳곳에 민둥산이 부쩍 늘었다. 15일 경북 봉화군 춘양면 남부지방산림청 양묘장 직원들이 헐벗은 산을 치유할 조림용 소나무, 낙엽송, 벚나무 씨앗을 심고 있다. 김태형 선임기자 thk@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