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저격' 가세한 김병준, "뇌물받은 전과자…윤석열도 외면할 것"

매일신문 DB 매일신문 DB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뇌물을 받은 전과자"라며 "파렴치 범죄를 저지른 자를 지도자로 삼을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김 전 위원장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 전 위원장에 대한 비판이 거세다"라며 "(당을 나가고) 난 다음에 '아사리판' '어차피 안 되는 당' 운운하며 침이나 뱉고 있다. 며칠 전까지 이 당을 지지해 달라고 말하고 다니지 않았나. 자가당착도 이런 자가당착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일찍이 예견된 일이다"라며 "오히려 그를 잘 모르고 영입했던 당과 당시 지도부가 원망스럽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김종인 위원장은) 좋은 관리자나 개혁가가 아니다. 그의 일 처리 방식은 대체로 일방적이다"라며 "기분에 조금 맞지 않으면 '때려치우고 집에 간다'고 한다. 조직에 대한 책임의식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하지 못할 일이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2016년 민주당 비대위원장 시절과 이번 보궐선거에서도 김종인 전 위원장은 "오히려 감표 요인이었다"고 잘라 말했다.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윤 전 총장이) 30년 전, 그 때 돈으로 2억 1천만 원, 그 어마어마한 돈의 뇌물을 받은 전과자와 손을 잡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아무리 막가는 정치라 해도 지켜야 할 최소한의 선이 있다"며 "그중 하나가 국가에 대한 의무를 고의로 기피한 자나 파렴치 범죄를 저지른 자를 지도자로 삼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