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4월은 신록의 계절...초록이 움트는 대구 도심

연두색에서 초록색으로 변해가는 4월은 신록의 계절이다. 꽃보다 싱그러운 연둣빛 숲의 신선한 공기를 마시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싶은 충동이 생긴다. 화창한 봄 날씨를 보인 14일 대구 두류공원 일대 도심 숲이 녹색빛을 머금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