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日대사 만난다…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언급할까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일본을 포함한 3개국 주한대사를 만나 신임장을 전달받는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신임장 제정식에는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 페데리꼬 알베리토 꾸에요 까밀로 주한 도미니카공화국 대사, 아리스 비간츠 주한 라트비아 대사가 참석한다.

신임장 제정식은 파견국의 국가 원수가 새로운 대사에게 수여한 신임장을 주재국 국가 원수에게 전달하는 절차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전날 정부가 일본의 오염수 방출 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시하면서 이날도 문 대통령이 직접 아이보시 대사에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언급할지 주목된다.

외교부도 제정식이 이뤄지기 전인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해 강력히 항의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