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찰, 공무원 포함 부동산 투기사범 26명 수사

13일 기준 공무원 8·지방의원 6명 등…언론보도 10여명 훨씬 넘는 수치

경북경찰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경찰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경찰청이 수사 중인 부동산 투기 사범이 2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언론이 보도한 10여 명을 훌쩍 넘어서는 수치다.

경북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이하 경북특수대)는 13일 ▷지자체 공무원 8명 ▷지방의원 6명 ▷공공기관 직원 1명 ▷일반인 11명 등 모두 26명이 부동산 투기 수사 대상자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언론에 보도되지 않는 지자체 공무원, 지방의원 등 다수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추가로 드러난 공무원, 지방의원 등의 소속, 신상 등에 대해서는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동산 투기 사범에 대해서는 엄정 수사하고 특히 공직자의 내부비밀 이용 사익 추구 범죄는 구속영장 신청 등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경북특수대는 지난 8일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를 한 혐의로 한국농어촌공사 구미·김천지사 직원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2017년 농어촌공사가 영천시에서 위탁받은 임고면 권역 단위 종합정비사업을 담당하면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토지 5천600여㎡가량을 구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땅은 구매 당시 ㎡당 평균 2만여원이었지만, 현재는 공시지가로 평균 4만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에는 경산 대임지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경산시청과 LH 대구경북지역본부 대구동부권 보상사업단 2곳을 압수수색해 사업 계획 및 땅 보상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대임지구 관련 수사 대상에 포함된 사람은 경산시 전·현직 공무원 3명과 민간인 2명, 농협 직원 1명, 공인중개사 1명 등 7명이다. 시 공무원들은 2017년 11월 택지지구 지정을 위한 주민공람 공고 전 땅을 사들여 차익을 챙긴 혐의 등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17일에는 땅 투기 의혹을 받는 영천시의원 B씨와 고령군의원 C씨 등 2명의 주거지와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해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