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5개 시·도지사, '공시지가·방역 수칙 권한' 연대 모색

공동으로 정부 압박 힘 실어…'대구·경북·서울·부산·제주' 정무직 특보, 13일 서울서 회동
국토부 공시가 산정 오류 체크…시도민 의견 정부에 전달 예정
상호 소통으로 연대 방향 제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함께 청도 미나리 배달에 나선 모습. 경북도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함께 청도 미나리 배달에 나선 모습. 경북도 제공

국민의힘 소속 5개 광역단체장 간 정책 연대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보궐선거 당선으로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이 취임하면서 국민의힘 소속 광역단체장이 기존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3명에서 5명으로 늘어난 게 계기가 됐다.

특히 국민의힘이 수도 서울과 제2도시인 부산을 탈환하면서 사실상 지방권력의 절반 이상을 되찾아왔다는 상징적 의미도 적지 않다.

정책 연대 필요성은 공시지가 문제가 직접적인 이유가 됐다. 오세훈 시장이 취임하자마자 공시지가 문제로 정부여당과 각을 세웠고, 원희룡 지사도 공시지가의 과다 상승 문제를 강하게 비판했다. 권영진 시장도 공시지가 현실화 속도 조절을 언급하면서 보조를 맞췄다.

이런 분위기에 따라 5개 광역단체장 정무직 특보들이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모임을 갖고 정책 연대 밑그림을 본격적으로 그리기 시작했다.

강명 대구시 정무특보와 임대성 경북도 정책특보를 비롯해 5개 광역단체 정무직 특보들은 이날 상견례를 겸한 모임에서 국토교통부의 공시지가 산정 오류 사례를 적극 확인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를 통해 공동으로 정부를 압박하자는 얘기다.

특보들은 앞으로도 시·도민들의 목소리를 공동으로 정부에 전달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 또 정기 또는 비정기 등 모임 방식에 대해 조만간 결론을 내기로 했다.

코로나19 방역 문제와 관련해 직접적인 의견 조율은 없었지만 앞으로 광역단체의 방역수칙 권한 강화 등도 추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무직 특보의 특성상 해당 단체장들의 의중을 가장 잘 읽는데다 정치적인 감각도 필요한 직책이어서 이들의 상호 소통이 야당 단체장 간 정책 연대의 구체적인 방향과 방법 등을 정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명 대구시 정무특보와 임대성 경북도 정책특보는 "5개 광역단체의 인구만 따져도 2천만 명에 육박한다. 이들 시·도민들의 의견을 함께 모아서 정부에 제대로 전달하는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며 "어떤 방식으로든 서로 소통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