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방사능 유입 감시 강화·수산물 원산지 집중 단속

정부 긴급차관 회의…수입금지 8개현에서 확대도 검토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한 13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 하나로마트 창동점 수산물코너에서 관계자가 '일본산 수산물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한 13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 하나로마트 창동점 수산물코너에서 관계자가 '일본산 수산물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응해 동·남해 해역 방사능 유입 감시와 일본산 수산물의 원산지 단속을 강화한다. 경우에 따라선 후쿠시마 인근 8개 현으로 국한된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확대하는 카드도 꺼내 들 태세다.

정부는 13일 긴급차관회의를 열고 "우리 국민의 건강에 위해를 끼칠 수 있는 어떠한 조치에 대해서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본 정부에 경고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국민들이 안심하도록 촘촘한 방사능 안전관리망을 운영하고,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에 따른 국내 영향을 면밀히 예측·분석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우리나라와 일본 사이 바다의 방사능 검사를 강화한다. 현재 한국 연안 쪽 가까운 바다는 해양수산부가, 먼 방향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맡아 주기적으로 검사를 진행 중이다.

해수부는 32개 정점(조사지점)을 39개로 늘리고, 조사 주기도 연 4회(주요 물질 조사 기준)에서 6회로 단축하기로 했다. 원안위의 32개를 포함하면 모두 71개 정점에서 방사능 물질을 측정하게 된다.

정부는 수입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 강화와 더불어 일본산 수산물 주요 수입 경로 중심으로 원산지 표기 및 허위 여부도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특히 일본 정부의 반응과 상황에 따라 현재 일본 8개 현을 대상으로 한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확대하는 등의 후속 대응에 나선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긴급 관계차관회의를 마친 후 정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긴급 관계차관회의를 마친 후 정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회의 뒤 브리핑에서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 확대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일본이 방출했을 때의 상황을 봐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언급, 가능성을 열어뒀다.

정부는 또 IAEA(국제원자력기구) 등 국제사회에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고,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와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을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