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국무회의서 간이키트 도입·공시가 개선 건의"(종합)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6회 국무회의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화상을 통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6회 국무회의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화상을 통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13일 국무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코로나19 간이진단키트 도입과 주택 공시가격 제도 개선을 건의했다.

그는 이날 국무회의 참석 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간이진단키트와 관련, "제가 말씀드리니까 당연히 복지부 장관과 식약처장의 의견 표명이 있었다"며 "광범위하게 쓰일 수 있고 장점이 있는데, 행정을 바람직하게 하려면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최소화해서 과학기술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공시지가와 관련해서는 "국토부 장관 입장은 예상대로, 기존 입장 그대로였다"며 "한국부동산원이 심도 있게 조사해서 내놓은 결론인 만큼 신뢰를 가져달라는 취지의 (국토부 장관)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 사안의 핵심은 공시지가 상승이 아니라 급격한 상승이고, 그 점에 대해 많은 국민이 불편과 고통을 호소하는 것 아니겠냐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