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업계 "불매운동 확산 걱정"…소비자들 "육수·조미료도 불안"

일본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때 관련 없는 국내 해산물도 타격"

12일 오후 대구 북구 매천 수산물도매시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류 여부 발표를 앞두고 상인들과 시민들의 불안감 또한 커지고 있다. 방류 결정이 내려지면 공사 소요 등을 거쳐 2년 후 2023년 4월부터 오염수가 태평양 바다로 쏟아져 나오게 된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2일 오후 대구 북구 매천 수산물도매시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류 여부 발표를 앞두고 상인들과 시민들의 불안감 또한 커지고 있다. 방류 결정이 내려지면 공사 소요 등을 거쳐 2년 후 2023년 4월부터 오염수가 태평양 바다로 쏟아져 나오게 된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하면서 대구경북 주민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태평양에 방류된 오염수가 1년 이내 동해로 유입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알려지면서 해산물 먹거리 안전에 비상이 걸린 것이다.

무엇보다 수산물 관련 종사자들이 걱정하고 있다. 대구 달서구에서 횟집을 하는 권모(51) 씨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당시 일본 해산물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일본산을 취급하지 않는 우리 가게까지 피해가 광범위했다"며 "일본이 오염수를 배출하면 국산을 포함해 해산물 전반에 불신이 일어날 것이다. 정부가 강력하게 항의해서 오염수 처리 방식을 바꾸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했다.

소비자들의 우려도 고개를 들고 있다. 신모(51·대구 달서구) 씨는 "방류가 현실화되면 방사능 물질(삼중수소)의 인체 부작용 등의 불안감으로 굳이 해산물을 사먹고 싶지 않다"며 "하지만 육수와 조미료 등 음식 전반에 해산물이 사용되기 때문에 걱정된다"고 말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도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를 반대하는 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13일 기준 인스타그램에 '#후쿠시마오염수방류반대', '#후쿠시마오염수그만'이라는 해시태그는 각각 50개, 40개가 넘게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탈핵시민행동은 성명을 통해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되면 해양 생태계를 넘어 인간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수밖에 없다"고 했고, 대학생기후행동은 "방사성 오염수가 일단 바다에 방출되면 사후에 오염을 되돌릴 수 없다"고 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과도한 불안 확산을 경계했다. 이상훈 경북대 에너지공학부 교수는 "방류를 하더라도 오염수 물질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기준 내에서 삼중수소 농도를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주변국에 투명한 정보 공유가 필수적"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