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동해産 수산물 안전 장담 못 해"

일본 오염수 배출 결정에 국내 걷잡을 수 없는 파장 일어
정부·정치권 등 모두가 규탄 목소리…벌써 수산업 타격 및 먹거리 불신 우려도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한 13일 오후 대구 시내 한 전통시장 어물전의 생선 좌판에 고등어와 오징어, 돔베기 등이 즐비하게 놓여 있다. 정부는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와 수입 수산물 원산지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한 13일 오후 대구 시내 한 전통시장 어물전의 생선 좌판에 고등어와 오징어, 돔베기 등이 즐비하게 놓여 있다. 정부는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와 수입 수산물 원산지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13일 후쿠시마(福島) 원전사고 이후 발생한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일본의 공식 결정에 대해 국내 반발이 거세다.

정치권과 지자체, 수산업계 등에서 규탄 목소리가 쏟아지는 가운데 수산업 타격 및 먹거리 불신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차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회의를 열어 일본의 결정에 강한 유감을 밝히며 향후 일본산 수산물 수입조치 확대를 검토하기로 했다.

또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해 강력히 항의했다.

여야도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오염수 해양 방출을 단독으로 결정한 것은 염치없고 이기적인 것"이라며 한목소리로 일본 정부를 규탄하고 이번 조치를 즉각적으로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경상북도 또한 14일쯤 규탄 성명을 내기로 하고 오염수의 동해안 영향 여부에 대한 전문적인 조사 등 대응 방안 모색에 나섰다.

동해안 어민들과 수산물 상인들은 "생존권 차원의 문제"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어민들은 조만간 규탄집회 등을 대대적으로 열 예정이다.

포항수협 관계자는 "일본 원전의 오염수가 방류된다면 이제 우리가 잡는 수산물도 안전을 장담할 수 없다"며 "이번 문제는 생계가 달려있는 만큼 절대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수산물 도매업자 A(60·대구 북구) 씨는 "장기적으로 수산물 자체가 불매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며 "2011년 원전 사고에 이어 2013년 오염수 유출로 일본산 수산물 수요가 확 준 것을 몸소 경험했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먹거리에 대한 불안감이 커질 것으로 우려했다.

대구 수성구에 사는 B(48) 씨는 "원전 오염수가 해양에 방류되면 시민들은 해산물을 먹지 않을 것 같다"며 "방류 자체가 위험한 건지, 바닷물에 희석되면 괜찮은지 등에 대해 정부가 정확한 정보 제공과 피드백을 해줘야 한다"고 했다.

박종운 동국대 에너지·전기공학 교수는 "원전 오염수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이 상당한 만큼 일본 정부와 우리 정부 차원에서 방출 농도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