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유흥주점 성폭행 30대 중국인 법원 출석…범행 질문엔 '묵묵부답'

유흥주점 60대 여성 업주가 숨진 채 발견되기 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중국인 A씨가 13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유흥주점 60대 여성 업주가 숨진 채 발견되기 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중국인 A씨가 13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한 유흥주점에서 6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중국인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출석했다.

준강간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는 13일 오후 2시 40분쯤 모습을 드러냈다. A씨는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인천시 서구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함께 마신 뒤 잠든 60대 여성 업주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같은 날 오전 9시 40분쯤 유흥주점에서 빠져나왔고 B씨는 다음 날 숨진 채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피해자의 사인이 외력이 아닌 뇌출혈이라고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약물에 중독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해 가해자를 준강간 혐의로 체포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최종 부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A씨는 폭행 혐의는 인정했으나 살인 혐의는 부인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