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자가 진단키트' 도입 요청→당국 "집에서 활용 방안 등 지침 마련 예정"

1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에스디바이오센서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를 이용해 검사를 시연하고 있다. 이날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신속한 진단을 위해 '자가검사키트'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나섰으며, 오세훈 서울시장도 '자가 진단키트' 승인을 정부에 촉구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1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에스디바이오센서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를 이용해 검사를 시연하고 있다. 이날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신속한 진단을 위해 '자가검사키트'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나섰으며, 오세훈 서울시장도 '자가 진단키트' 승인을 정부에 촉구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자가 진단키트를 자택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방안과 관련해 지침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오전 백브리핑에서 "자가 진단키트가 (식약청에서) 허가 받으면 약국 등에서 구매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며, 집에서 활용하는 것은 큰 문제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자가 진단키트 활용처에 대해서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지침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전문가, 일반인 등 사용자에 따라 자가 진단키트의 정확도에는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윤 반장은 설명했다.

윤 반장은 "직접 면봉을 코 깊숙이 넣으면 고통스럽기 때문에 전문가와 비교해 정확성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 "자가 진단키트를 쓸 때 그런 부분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방역당국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노래연습장 등에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도입하자는 의견에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윤 반장은 "국내에서는 (신속항원검사 키트가) 전문가용이지만, 해외에서는 자가검사용으로 승인된 것도 있을 것"이라며 "식약처 입장에서는 국내 제품 개발도 생각하고, 외국 제품에 대해서도 고려하는 것으로 아는데, 이 경우에도 일정 수준 이상의 정확도가 나오는 것이 허가에서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사안"이라고 했다.

앞서 오 시장은 전날 '서울형 상생방역'을 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보완 수단으로 영업장에 서 자가 진단키트를 활용할 수 있도록 이를 도입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오 시장은 당시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중앙정부가 자가 진단키트 도입을 적극 검토해줄 것을 촉구했다"며 "이 키트를 현장에 접목해 영업장 입장 전 검사를 시행하면 10∼20분 사이 결과가 나오는 제품도 있으므로 그렇게 입장을 허용해줘도 민생 현장의 고통에 활로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서울시는 같은날 신속 항원검사 자가진단 시범사업과 관련해 전문가용으로 승인된 키트의 활용 가능성을 알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시범사업에 쓰일 신속 항원검사용 키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이미 승인해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사용되고 있는 제품이다. 다만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담당하는 '전문가 사용'을 조건으로 승인을 받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