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추경 예산 5515억 확정…소상공인·中企 259억 생존 지원

문화관광 39억·일자리 194억…李지사 "민생 되살리는 데 최선"

경북도청 청사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도청 청사 전경. 매일신문 DB

경상북도가 코로나19 극복과 도정현안 적기 추진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규모를 5천515억원으로 확정했다. 추경예산을 더한 올해 경북도 예산 규모는 11조2천63억원이다.

도가 제출한 추경예산안은 도의회 상임위원회 심의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다음 달 6일 확정된다.

우선 코로나19 장기화로 생존 위협에 처해 있는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259억원을 투입한다. 소상공인 육성자금 이차보전 60억원,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료지원 10억원 등을 편성했다.

농산물 생산 및 유통에 어려움을 겪는 농어업인 지원에 346억원도 편성했다. 농가지원바우처에 280억원을 뭉텅이로 지원하고, 친환경농산물 판로확대지원(1억3천만원) 등에 나선다.

여행 자제로 위축된 관광시장 할성화를 위한 문화관광 지원 예산도 39억원으로 확정했다. 민생살리기 경북여행 대제전 25억원, 치유관광 프로그램 운영 10억원 등이다.

일자리 확대 및 청년활력 지원 등 청년·일자리 지원 예산도 194억원으로 마련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 아동, 노인 등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124억원도 반영했다.

각종 도정현안 사업 예산도 편성했다. ▷제102회 전국체전의 성공 개최 지원 20억원 ▷포항지진 피해 구제지원 90억원 ▷초중고 무상급식 79억원 ▷자치경찰제 도입 운영 18억원 등이다.

인프라 확충 예산도 반영됐다. ▷동부청사 건립 80억원 ▷농업기술원 이전 90억원 ▷근로자종합복지관 신축 36억원 ▷동해안119특수구조단 청사 등 소방청사 확충 43억원 등이다.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한 방역대응 예산도 마련했다. ▷격리자 생활지원 등 코로나19 도민 피해지원 예산 85억원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한 선제검사물품, 예방접종 냉동고 구입 등 방역대책비 37억원 등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침체된 지역경제와 도민의 어려운 상황을 한 번에 해결할 수는 없지만 경북도는 모든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민생을 되살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