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안희정 상대로 손배소…6월에 첫 재판

안희정 전 충남지사.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연합뉴스

김지은 씨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상대로 제기한 민사소송 첫 재판이 6월에 열린다.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로 일했던 김 씨는 지난 2018년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등을 호소한 김 씨는 지난해 7월 안 전 지사를 상대로 3억원 상당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2부(오덕식 부장판사)는 김씨가 안 전 지사와 충청남도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의 첫 변론 기일을 6월 11일로 지정했다.

김 씨는 직장 내에서 벌어진 점을 감안해 충남도를 상대로도 배상 책임을 주장하고 있다.

징역 3년 6개월의 확정 판결을 받은 안 전 지사는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